브라질 국립암연구소, 유전자조작 곡물 (GMO 곡물)이 농약 사용량 증가의 원인

브라질에서 유전자조작곡물을 허용한 것이 브라질이 세계에서 농약을 가장 많이 쓰는 나라가 된 주요 원인이라고 브라질 건강부 산하 조제-알렝카르-고메스-다-실바 브라질 국립암연구소가 보고서에서 단호하게 밝혔다.
 
The release of GM crops in Brazil has helped make it the largest consumer of agrochemicals in the world, according to a hard-hitting new report from Brazil’s National Cancer Institute José Alencar Gomes da Silva (INCA), part of the country’s Ministry of Health.

보고서는 유전자조작곡물을 (농약사용이 증가하는) 추세의 핵심 요인으로 지목했다: "그 무엇 보다, 브라질에서 유전자조작 종자를 허용한 것이 농약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나라가 된 요인 가운데 하나였다. 유전자조작 종자 재배에는 대량의 농약 사용이 요구 된다."

The report names GM crops as a key cause of the trend: “Importantly, the release of transgenic seeds in Brazil was one of the factors responsible for putting the country in first place in the ranking of agrochemical consumption – since the cultivation of these modified seeds requires the use of large quantities of these products.”



hard-hitting [하드 히팅] 단호하고 분명한
= uncompromising; tough 단호한, 엄격한

importantly [임포턴틀리]
= strongly affecting the course of events or the nature of things; significant
어떤 일이나 현상에 강력하게 영향을 미치는, 심각한

(PDF 파일: 브라질 INCA : POSICIONAMENTO DO INSTITUTO NACIONAL DE CÂNCER JOSÉ ALENCAR GOMES DA SILVA ACERCA DOS AGROTÓXICOS )

Brazil’s National Cancer Institute names GM crops as cause of massive pesticide use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