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에 97%의 과학자가 동의한다는 것이야 말로 진짜 허위뉴스 (FAKE NEWS, 페이크 뉴스) - Mike Adams

요즘 진짜뉴스(real news, 리얼 뉴스)와 가짜뉴스(fake news, 페이크 뉴스)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기득권을 장악한 주류언론들은 "97%의 과학자들이 사람에 의한 인위적인 기후변화에 동의하고 있다"는 주장을 줄기차게 내 보내고 있다. 이것이야 말로 지배 언론들이 "있는 그대로의 진실"을 왜곡하는 것이며, 그들이 외치는 이른바 페이크-뉴스의 완벽한 실제적 예이다. 페이크-뉴스를 외치는 그들이 바로 페이크-뉴스를 만들어 내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인 것이다. 

지배세력들이 말하는 97%라는 수치는 어디서 나온 것인가?
그들이 주장하는 97%가 과학적 대표성이 있는 것인가?

마크 (Mark Steyn)는 97%의 근거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답을 찾기 위하여, 위와 같은 물음에 대하여 깊이 파고 들었다. 마크는 기후변화 프로파갠더(propaganda)가 대단히 사기적이고 기만적임 (fraud and deception)을 밝혀 내었고, 그 내용을 "A Disgrace to the Profession" 제하의 책으로 엮어 발간하였다.

그 내용을 보면, 그들이 주장하는 97%라는 수치 뒤에는 경악할 지능적인 사기(fraud)가 도사리고 있음을 알 수 있다. 97%라는 수치가 나온 과정을 간략히 요약 하면 다음과 같다.

Margaret R K Zimmerman은 세계의 지구 과학자들을 대상으로 하여 "지구 기후변화"에 대한 의견 조사 (opinion survey)를 실시하고, 2008년 University of Illinois 출판부를 통하여 "97%의 과학자들이 사람에 의한 파멸적인 지구 온난화에 정부가 대대적으로 개입하여야 한다고 믿는다"고 발표하였다.

그가 수행한 조사는, 2 개의 질문으로 되어 있고, 온라인으로 이루어 졌으며, 지구과학자 10,257명에게 이메일로 보내졌으며, 그 가운데 3,146명이 응답을 하였다.

응답자 3,146명 가운데 96.2%가 북아메리카 (North America)에 있는 사람들이었고, 그 가운데서도 고작 6.2% 만이 캐나다에 있는 과학자들이고 나머지 거의 대부분은 미국에 있는 과학자들이었다. 그러니, 그의 조사는 사실상은 북미에 있는 과학자를 대상으로 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

............. 결과적으로는, 고작 77명 가운데 75명이 기후변화에 "공감"한다는 것이고, 이것이 97.4%라는 수치가 나온 과정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97%라는 수치를 가지고 세계의 지구과학자 가운데 97%가 동의한다고 내 세운 것이다. 불과 몇 명의 캘리포니아에 있는 과학자들이 세계의 과학자들 사이에 이루어진 공감대인 것 처럼 결정을 내려 버린 것이다.

모든 지배 주류언론들은 이러한 97%라는 수치를 "진실(Fact, 팩트)"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이것이야 말로 조악한 가짜(FAKE, 페이크)가 아니겠는가.

이러한 프로파갠더를 진짜 뉴스 (real news)라 하면서 내보내고, 그러한 사기적인 과학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면 가짜 뉴스 (fake news, 페이크 뉴스)라고 딱지를 붙인다. 오로지 그들의 시각만이 정당한 진짜 뉴스이고, 그 누구도 어떠한 의문을 제기하거나 질문을 해서는 안된다는 말 밖에 그 무엇인가.


>> propaganda [프로파갠더] 계획적이고 조직적인 허위 선전
>> '페이크-뉴스 fake news 허위 뉴스' 주장의 목적은 언론자유 말살 - former CIA officer Phil Giraldi
>> 구글, 이른바 페이크-뉴스 사이트에 애드센스 노출 차단하려 한다 - Timothy J. Seppala
>> The CIA’s 60-Year History of Fake News: How the Deep State Corrupted Many American Writers


The REAL FAKE NEWS exposed: '97% of scientists agree on climate change' is an engineered hoax... here's what the media never told you